처음뵙겠습니다. 이제야 이쪽으로 가입하게 되었네요

모두가 잠드는 새벽 1시 30분 즈음에 게시글을 남기는군요.
2017년 1월 24에 첫 기여를 시작했으며, 지금까지 1,359회라는 편집 횟수에, OSM 최근 2달 간의 기여자 순위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.
이전에는 중부내륙고속도로 선형을 더 매끄럽게 하는 작업과 destination 기입도 완료되었고, 이제는 머리를 식힐 겸(?)해서 내포지방(서산, 당진, 태안, 홍성, 예산) 쪽에서 지도 노선 선형을 더 매끄럽게 하고 있습니다. 지금까지 서해로 당진 구간의 선형 리마스터 작업을 완료해, 이제는 서산의 어딘가로 눈을 돌릴 계획입니다.
전자에 언급한 그 destination 태그가 이게 OSMAND 앱에서 나름 유용하네요. 어디 방면으로 가야하는지에 대해 도로명 뿐 만 아니라 지명까지 추가하니, 이득은 몇 배나 올라가는 것은 덤이고요.
제가 사실상 아주 열심히 기여하는 유저이니, 이제는 어디에 기여를 해야할지가 고민이네요. 태그만 잘 활용하면은 기여가 잘 된테 말이죠…

2 posts - 2 participants

Read full topic


Ce sujet de discussion accompagne la publication sur https://community.openstreetmap.org/t/topic/6597